[2019년 4월 정례조사] 자유한국당 5.18 망언 의원 징계 논란

자유한국당‘5.18 망언 국회의원’ 징계, 부족하다 58.9%

 

-‘적절하다’(31.6%)는 의견에 비해 약 2배에 달해 

 

  자유한국당 이종명 의원이 5.18 민주화 운동을 폭동으로 규정해 역사를 왜곡하고, 같은 당 김순례 의원은 피해자와 유가족들에 대해‘괴물집단’이라고 칭하는 등 5.18 민주화운동과 유가족들에 대한 ‘망언 논란’을 빚은 자유한국당이 김진태, 김순례 의원에 대해 각각‘경고’와‘당원권 정지 3개월’의 자체 징계 처분을 내린 가운데 우리 국민들은 자유한국당의 징계가‘부족한 수준이다’고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4월 26일과 27일 이틀에 걸쳐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남녀 1,015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4월 정례조사에서 ‘5.18 망언 의원 징계 수위’에 대해 질문한 결과 ‘부족하다’는 의견이 58.9%로 ‘적절하다’(31.6%)는 의견보다 27.3%p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자유한국당의 징계 수위가‘부족하다’(58.9%)는 응답은 남성(62.3%)이 여성(55.6%)보다 높았고, 연령별로 30대(71.8%), 권역별로는 광주/전라(77.2%), 직업별로는 화이트칼라(70.8%), 정치이념성향별로는 진보층(80.1%), 지지정당별로는 정의당 지지층(87.0%)에서 가장 높은 것으로 조사되었다. 

  반면,‘적절하다’(31.6%)는 응답은 여성(33.5%)층이 남성(29.6%)층보다 높았고, 연령별로 60세 이상대(43.3%), 권역별로는 대구/경북(52.3%), 직업별로는 가정주부(42.4%), 정치이념성향별로는 보수층(48.9%), 지지정당별로는 자유한국당 지지층(62.9%)에서 가장 높은 것으로 조사되었다. 

 

 


 이번 4월 정례조사는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 남녀 1,015명을 대상으로 4월 26일과 27일 이틀에 걸쳐 유무선 병행(무선79.9%, 유선20.1%) 전화면접조사 방식으로 실시했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수준, 응답률은 7.0%(유선전화면접 3.7%, 무선전화면접 8.9%)다. 2019년 3월 말 기준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를 기준으로 성, 지역, 연령별 가중치를 적용했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www.nesdc.go.kr)와 한국사회여론연구소 홈페이지(www.ksoi.org)를 참조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