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정례조사

대통령 국정운영지지도 및 정당지지도

문재인 대통령 국정운영지지도 44.7%, 큰 폭 하락

- 긍정평가 7월 대비 6.1%p 하락

- 40대 제외한 전 연령층에서 하락, 30대 하락폭 커(13.9%p↓)

- 대전/세종/충청과 부산/울산/경남, 자영업 ,무직/기타 층 하락 커

- 조 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논란 국정운영 지지도 악영향 준 듯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대한 긍정평가가 44.7%로 지난 7월(50.8%)에 비해 6.1%p 하락했다. 반면 부정평가는 52.4%로 지난 7월(46.7%)에 비해 5.7%p 상승했다.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9월 4일 하루 동안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 남녀 1,019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8월 정례조사 결과,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대한 긍정평가는 44.7%, 부정평가는 52.4%로 나타났다. 이는 대통령 임기 시작 후 실시한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의 대통령 국정운영평가 조사(`17년 6월 ~)에서 처음으로 부정평가가 긍정평가보다 높게 나온 결과이다.

 

      이는 조 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에게 제기되고 있는 각종 의혹과 논란이 문재인 대통령을 지지했던 중도, 보수층에 큰 영향을 준 것으로 판단된다.

 

      국정운영에 대한 긍정평가는 지난 7월 조사와 비교해보면 연령별로 30대(-13.9%p), 권역별로는 대전/세종/충청(-17.4%p), 직업별로는 자영업(-9.1%p)와 무직/기타(-8.8%p)계층, 정치이념성향별로는 보수층(-10.2%p)과 중도층(-9.7%p)에서 지지도가 가장 크게 하락했다. 반면, 연령별로 40대(+0.3%p), 권역별로 광주/전라(+6.6%p), 직업별로 학생(+2.1%p)에서는 긍정평가가 다소 상승했다.

      국정운영 긍정평가(44.7%)는 연령별로 40대(60.6%)와 30대(50.3%), 권역별로는 광주/전라(76.8%)와 서울(52.0%), 직업별로는 화이트칼라(57.7%)와 학생(52.8%), 정치이념성향별로는 진보(74.9%)층, 가구소득별로는 500만원 이상(49.9%)계층, 지지정당별로는 더불어민주당(83.3%)과 정의당(75.1%) 지지층에서 다소 높게 나타났다.

 

      반면, 부정평가(52.4%)는 연령별로 60세 이상(66.1%), 50대(59.7%), 권역별로 대구/경북(71.8%), 직업별로는 가정주부(64.2%)와 무직/기타(59.9%)계층, 정치이념성향별로 보수(79.1%)층, 지지정당별로 자유한국당(96.8%)과 바른미래당(80.2%)에서 다소 높은 것으로 조사되었다. 

 

 

 

※ 정당지지도 




정당지지도 1위 ‘더불어민주당’, 지지도 36.0%

- 자유한국당, 7월 대비 소폭 상승한 22.2%

- 정의당 –0.6%p 하락, 바른미래당 0.5%p 상승

- 우리공화당은 7월 대비 –0.7%p 하락한 1.1% 기록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지난 9월 4일 전국 유권자 1,019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정당지지도 조사에서 더불어민주당이 지난 7월에 비해 0.9%p 하락한 36.0%의 지지도를 기록하며 1위를 유지했다. 자유한국당은 0.4%p 상승한 22.2%로 2위, 정의당은 8.4%를 기록하며 3위로 조사되었다.

      같은 조사에서 조 국 법무무장관 후보자의 논란이 대통령 국정운영지지도에는 지지도 하락의 요인으로 작용한 것으로 나타났으나, 정당지지도에는 크게 영향을 주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은 연령별로 30대(-10.8%p), 권역별로 부산/울산/경남(-10.3%p)과 대전/세종/충청(-8.7%p), 직업별로 가정주부(-7.6%p)계층, 정치이념성향별로는 보수층(-5.8%p)에서 지지도가 다소 하락했으며, 자유한국당은 연령별로 50대(+4.7%p), 권역별로 대전/세종/충청(+2.8%p), 직업별로 가정주부(+4.5%p)계층, 정치이념성향별로는 중도층(+4.9%p)에서 지지도가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36.0%)은 연령별로 20대(46.0%)와 40대(46.0%), 권역별로 광주/전라(63.3%), 직업별로 학생(50.1%)과 화이트칼라(45.8%), 정치이념성향별로 진보층(64.7%)에서 지지도가 다소 높게 나타났으며, 자유한국당(22.2%)은 연령별로 60세 이상(37.2%)과 50대(31.1%), 권역별로 대구/경북(44.1%)과 부산/울산/경남(28.7%), 직업별로 가정주부(34.7%)와 자영업(28.0%), 정치이념성향별로 보수(46.4%)층에서 다소 높은 지지를 받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정의당(8.4%)은 연령별로 40대(17.4%), 권역별로 인천/경기(10.8%), 직업별로 화이트칼라(11.2%)와 가정주부(10.9%), 정치이념성향별로 진보층(13.1%)에서 지지도가 높게 나타났고 바른미래당(5.7%)은 연령별로 20대(7.4%)와 60세 이상(7.3%), 권역별로 대구/경북(9.7%), 직업별로 학생(7.9%)과 무직/기타(7.5%), 정치이념성향별로 보수층(8.1%)에서 지지도가 높게 나타났다.

 

      한편, 무당층(20.9%)은 연령별로 20대(24.8%)와 30대(34.0%), 권역별로 대전/세종/충청(26.8%), 직업별로 기타/무직(25.0%), 정치이념성향별로는 중도층(28.2%)에 주로 분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8월 정례조사는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 남녀 1,019명을 대상으로 9월 4일 하루 동안 유무선 병행(무선79.5%, 유선20.5%) 전화면접조사 방식으로 실시했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수준, 응답률은 12.6%(유선전화면접 6.3%, 무선전화면접 16.9%)다. 2019년 8월 말 기준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를 기준으로 성, 지역, 연령별 가중치를 적용했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www.nesdc.go.kr)와 한국사회여론연구소 홈페이지(www.ksoi.org)를 참조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