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4.15총선 특집 】 경남 거제시 여론조사 - 정당 후보 적합도 및 가상대결

KSOI
2020-02-11
조회수 522

정당후보 적합도

더불어민주당 이기우’ 20.8%,  유한국당 일준’ 40.2%로 가장 앞서

- 더불어민주당 지지층, 이기우 전 교육부 차관(37.2%)지지 가장 높아

자유한국당 지지층, 서일준 전 거제부시장(57.1%) 지지 과반 넘어 

 

  차기 총선에서 부산울산경남지역에서의 선거 결과가 각 정당의 승패를 좌우할 것으로 전문가들이 예상하고 있는 가운데, 김영삼 문재인 두 명의 대통령을 배출한 경남 거제시 국회의원 선거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거제시는 재선의 자유한국당 김한표의원이 현역으로 있는 지역으로 자유한국당 내부는 물론, 더불어민주당에서도 대선과 지방선거에서 결과를 바탕으로 승리를 목표로 하고 있어 경남지역 총선에서 관심지역으로 급부상한 상황이다.

  더불어민주당에서는 문상모 전 지역위원장과 백순환 전 대우조선노동조합 위원장을 비롯해 최근 고위 관료 출신 자격으로 입당한 이기우 전 노무현 정부 교육부 차관이 예비후보로 등록해 선거운동을 이어가고 있으며, 자유한국당에서는 서일준 전 거제부시장과 김범준 현 거제정책연구소장이 김한표 의원과 경쟁을 벌여나가고 있다.

  조선산업의 불황과 구조조정 여파로 지역경제가 위축된 상황에서 치루어지는 선거로 지역경제 활성화의 적임자로 각 정당이 누구를 내세울 것이냐가 최대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뉴스토마토가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에 의뢰해 지난 27일과 8일 이틀에 걸쳐 거제시 거주 만 19세 이상 성인남녀 71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각 정당후보 적합도조사에서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이기우 전 노무현 정부 교육인적자원부 차관이 20.8%로 가장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자유한국당에서는 현역인 김한표 의원(20.8%)을 제치고 서일준 전 거제부시장이 40.2%로 가장 앞서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더불어민주당 후보적합도에서는 이기우 전 노무현 정부 교육인적자원부 차관이 20.8%로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뒤를 이어 백순환 전 대우조선 노동조합 위원장이 17.0%, 문상모 전 거제시 지역위원장이 14.2%의 지지를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적합한 인물이 없다는 응답은 31.4%, 잘 모르겠다는 응답은 16.7%였다.

  그러나, 당내 경선을 앞둔 상황에서 가장 중요한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에서의 적합도는 이기우 전 교육인적자원부 차관이 37.2%의 지지를 기록해 백순환 전 대우조선 노동조합 위원장(23.1%)과 문상모 전 거제시 지역위원장(23.8%)과 격차를 더 벌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기우 전 노무현 정부 교육인적자원부 차관(20.8%)은 연령별로 20(25.3%)30(25.9%), 직업별로 자영업(27.5%)계층, 정치이념성향별로 중도(25.4%)와 진보층(26.2%)에서 다소 높은 지지를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백순환 전 대우조선 노동조합위원장(17.0%)은 연령별로 40(22.8%), 직업별로 블루칼라(33.0%), 문상모 전 거제시 지역위원장(14.2%)은 연령별로 20(18.9%), 직업별로 농어업계층(20.3%)에서 적합도가 다소 높은 것으로 조사되었다.

 


 


 

  자유한국당 후보적합도에서는 서일준 전 거제시 부시장이 40.2%로 현역인 김한표 국회의원(20.8%)보다 19.4%P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김범준 현 거제정책연구소장은 6.6%의 지지를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적합한 인물이 없다는 응답은 24.0%, 잘 모르겠다는 응답은 8.4%였다. 그리고, 당내 경선에서 가장 중요한 자유한국당 지지층에서도 서일준 전 거제시 부시장이 과반이 넘는 57.1%를 기록해 김한표 현 국회의원 32.6%보다 더 높은 지지를 받고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서일준 전 거제시 부시장은 연령별로 50(50.7%)60세 이상(42.2%), 직업별로는 자영업(46.7%), 정치이념성향별로 보수층(50.6%)에서 적합도가 다소 높게 나타났으며, 김한표 현 국회의원(20.8%)은 연령별로 60세 이상(28.4%), 직업별로 농어업(30.7%)계층에서 다소 높은 적합도를 기록했다.

  이번 조사결과와 관련해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 김동영 이사는 부산과 경남지역의 결과가 이번 선거의 승패를 좌우할 것이라며 각 정당에서는 무엇보다 당선 가능성이 있는, 경쟁력이 있는 후보를 내세울 것으로 판단한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집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정부와 경남도, 거제시와 함께 지역의 난제를 잘 해결할 수 있는지에 대한 부분도 고려할 것으로 보이고, 반대로 자유한국당에서는 현역의 50%를 교체하겠다고 밝혀 대구경북지역과 부산경남지역 현역의원들의 반발을 사고 있는 점을 고려한다면, 현역 교체 여부도 중요한 변수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 가상대결 

더불어민주당 이기우’ 36.9%  VS  자유한국당 김한표’ 36.0% 오차범위내 접전

- 백순환(34.6%) VS 김한표(38.4%) 가상대결, 김한표 의원 3.8%P 앞서

- 문상모(34.6%) VS 김한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