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경제> MZ ‘지지후보 없다’ 무려 44%...李 22.4%·尹 12.1% [2022 신년기획 2030에 물었다

운영진
2022-01-03
조회수 164

MZ ‘지지후보 없다’ 무려 44%...李 22.4%·尹 12.1% [2022 신년기획 2030에 물었다]


2022. 01.03  11:18


대선판 핵으로 떠오른 MZ표심
李·尹 지지율의 합보다 높아
모름·무응답 합치면 절반 육박
2030에 ‘대세후보 없다’ 의미 


이른바 MZ세대로 불리는 20~30대가 3월9일 대선의 최대 승부처로 꼽히지만, 정작 이들 중 상당수는 지지후보를 결정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18~19세를 포함한 2030세대 유권자 가운데 ‘지지하는 후보가 없다’고 답한 응답자가 10명 중 4명 꼴이라는 여론조사 결과가 3일 나왔다. 거대 양당후보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2030 지지율은 불과 10~20%대에 그쳤다.

대선 투표일까지 남은 기간이 2개월여밖에 안 된다는 사실을 감안하면 깜짝 놀랄만한 결과다. 아직까지 2030세대 표심에서 ‘대세’를 형성한 대선후보가 없다는 의미기도 하다. 이번 대선은 ‘박빙 구도’에서 치러질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여야 대선주자 가리지 않고 청년표심 구애에 공을 들이는 이유다.

3일 헤럴드경제가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에 의뢰해 지난해 12월 27일부터 29일까지 사흘간 전국 만 18세 이상 39세 이하 남녀 1018명을 대상으로 차기 대선 후보 지지도를 조사한 결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22.4%,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는 12.1%를 기록했다. 이어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7.1%, 심상정 정의당 후보 5.5%, 허경영 국가혁명당 후보 2.9%, 김동연 새로운물결 후보 0.1% 순이었다. 기타 다른 후보는 1.8%, 모름·무응답은 7.6%였다. 이번 대선정국에서 전국 2030세대 남녀만을 대상으로 대선 후보 지지도를 포함한 정치인식을 전화면접 방식여론조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무엇보다 눈에 띄는 것은 ‘지지하는 후보 없음’이 무려 40.4%에 달하며 압도적인 1위를 차지했다는 점이다. 심지어 이 후보와 윤 후보의 지지율을 합한 것(34.5%)보다도 높은 수치다. ‘지지 후보 없음’에 ‘모름·무응답’까지 합치면 지지 후보를 정하지 못한 2030세대가 무려 절반에 육박하는 셈...


원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