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SOI 페이스북 바로가기

뉴스

KSOI 보도자료

2018년 1월 정기여론조사 [대통령 신년기자회견 특집조사] 3 - 대북 문제 등

작성일 : 2018-01-14

대북 문제 등

KSOI 2018년 1월 정기여론조사 결과 

 

“남북고위급 회담 잘한 일이다‘긍정평가 79.4%’”

- 남북간 군사적 긴장완화와 한반도 평화 조성의 단초가 되었다 64.0% 

- 개성공단 및 금강산 관광 재개는 북핵문제가 완전히 해결된 이후로 미뤄야 한다 55.7%

- 향후 남북관계 전망, 지금처럼 긴장관계가 지속될 것이다 47.2%

- 대북관계 기조, 대북제재 동시에 대화와 타협으로 북의 태도변화 이끌어야 72.3%

지난 1월 9일 판문점에서 진행된 남북고위급회담에 대하여 국민 10명 중 8명은 잘했다는 ‘긍정평가’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지난 1월 12~13일 양일간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남녀 1,033명을 대상 전화면접방식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지난 1월 9일 판문점에서 열린 남북고위급 회담에 대한 긍정평가가 79.4%로 매우 높게 나타났다.

그리고 이번 남북고위급 회담이 ‘남북 간 군사적 긴장 완화와 한반도 평화적 환경조성의 단초가 되었다’라는 평가하는 국민이 64.0%였다.

향후 남북관계 전망에 대하여서는 남북고위급 회담의 성공적인 평가에도 불구하고, 지금과 같은 긴장 관계가 지속될 것이다‘라는 응답이 47.2%로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정부의 향후 대북 관계 기조 역시 지금과 같은 ’국제적인 대북제재에 공조하면서도, 남북한 교류확대와 대화와 타협을 통해 북한의 태도 변화와 완전한 핵 폐기를 달성해야 한다‘는 응답이 72.3%로 매우 높게 나타나면서 정부의 현 대북정책에 대한 지지가 높게 나타났다.

이번 남북고위급 회담을 기점으로 개성공단 재가동 및 금강산관광 재개 등 남북교류 활성화 방안에 대하여서는 ’아직 북핵 문제가 해결된 것이 아니므로 북핵 문제가 완전히 해결된 이후로 미뤄야 한다‘는 응답이 55.7%로 높게 나타나, 국민은 남북의 대화가 다시 개시되었지만, 남북교류 문제는 신중하게 다가가야 한다는 의견이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

 

■ 남북고위급 회담 평가

“긍정평가 79.4% VS 부정평가 14.8%”

지난 1월 9일 판문점에서 열린 남북고위급회담에 대하여 긍정평가가 79.4%, 부정평가 14.8%로 잘했다는 긍정적인 평가가 매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남북고위급 회담에 대하여 ’매우 잘한 일이다‘ 33.7%, ’어느 정도 잘한 일이다‘ 45.7%, ’별로 잘못한 일이다‘ 10.4%, ’매우 잘못한 일이다‘ 4.4%, 모름/무응답은 5.8%였다.


 

남북고위급회담을 잘했다는 ’긍정평가‘(79.4%)는 연령별로 30대(80.6%)와 40대(84.6%), 지역별로 인천/경기(81.7%)와 광주/전라(85.2%), 직업별로 자영업(82.4%)과 화이트칼라(84.0%), 정치이념성향 진보층(89.8%), 국정운영 긍정평가층(88.8%), 지지정당별로 더불어민주당 지지층(93.3%)와 정의당 지지층(94.8%), 이번 고위급회담이 남북 군사적 긴장완화와 평화적 환경조성의 단초가 되었다는 응답층(92.9%)에서 특히 높게 나타났다.

반면, 남북고위급회담에 대한 ’부정평가‘(14.8%)는 연령별로 50대(16.4%)와 60세 이상(17.2%), 지역별로 대구/경북(18.1%), 정치이념성향 보수(24.9%), 국정운영 부정평가층(45.2%), 지지정당별로 자유한국당 지지층(33.7%)과 바른정당 지지층(42.5%), 이번 남북 고위급회담이 북한의 위장평화공세에 넘어간것이며, 북핵완성의 시간만 벌어주는 회담이었다는 응답층(41.8%)에서 다소 높게 나타났다.

 

■ 남북고위급회담 평가 관련 의견공감도

“한반도 긴장완화와 평화적 환경조성의 단초될 것 64.0% VS 북핵 완성의 시간을 벌어주는 회담 일뿐 26.5%”

1월 4일 판문점에서 개최된 남북고위급 회담에 대하여 이번 남북고위급회담이 ’남북간 군사적 긴장 완화와 한반도 평화적 환경 조성의 단초가 되었다‘는 평가가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남북고위급 회담 평가 관련 의견공감도 질문에 대하여 ’남북간 군사적 긴장 완화와 한반도 평화적 환경조성의 단초가 되었다‘는 응답이 64.0%, ’북한의 위장 평화공세에 넘어간 것이며, 북핵 완성의 시간을 벌어주는 회담에 불과했다‘는 응답이 26.5%, 모름/무응답은 9.4%였다.


 

‘남북간 군사적 긴장 완화와 한반도 평화적 환경조성의 단초가 되었다’(64.0%)는 응답은 연령별로 30대(74.7%)와 40대(74.3%), 지역별로 광주/전라(78.2%), 직업별로 화이트칼라(73.5%), 정치이념성향별로 진보층(80.5%), 국정운영 긍정평가층(75.9%), 지지정당별로 더불어민주당 지지층(84.3%) , 정의당 지지층(75.5%), 남북고위급 회담 긍정평가층(75.0%)에서 높게 나타났다.

반면, ‘북한의 위장 평화공세에 넘어간 것이며, 북핵 완성의 시간을 벌어주는 회담에 불과했다’(26.5%)는 응답은 연령별로 50대(33.5%)와 60세 이상(34.7%), 지역별로 인천/경기(31.8%), 직업별로 자영업(31.9%), 정치이념성향별로 보수층(46.6%), 국정운영 부정평가층(66.2%), 지지정당별로 자유한국당 지지층(57.5%)과 국민의당 지지층(46.9%) 그리고 바른정당 지지층(52.6%)과 무당층(38.0%), 남북 고위급회담 부정평가층(75.2%)에서 다소 높게 나타났다.

 

■ 향후 남북관계 전망

“지금과 같은 긴장관계가 지속될 것 47.2% VS 더 좋아질 것 39.1 VS 더 악화될 것 8.5%”

이번 남북고위급회담에 대하여 국민들의 긍정평가가 매우 높게 나타났음에도 불구하고, 향후 남북관계에 대하여서는 지금과 같은 긴장관계가 지속될 것이라는 응답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남북고위급회담 이후 향후 남북관계의 전망에 대한 질문에 대하여 ‘지금처럼 긴장관계가 지속될 것이다’ 47.2%, ‘지금보다는 더 좋아질 것이다’ 39.1%, ‘지금보다 더 악화될 것이다’ 8.5%, 모름/무응답은 5.2%였다.


 

‘지금처럼 긴장관계가 지속될 것이다’(47.2%)는 응답은 연령별로 20대(62.1%), 지역별로 대전/세종/충청(51.9%), 대구/경북(51.7%), 직업별로 학생(69.2%), 국정운영 부정평가층(56.6%), 지지정당별로 자유한국당 지지층(52.9%)과 국민의당 지지층(57.5%) 그리고 바른정당 지지층(69.1%)에서 높게 나타났다.

‘지금보다는 더 좋아질 것이다’(39.1%)는 응답은 연령별로 30대(45.4%)와 40대(49.3%), 지역별로 광주/전라(48.3%), 직업별로 자영업(43.4%), 화이트칼라(47.3%), 정치이념성향별로 진보층(54.9%), 국정운영 긍정평가층(47.2%), 지지정당별로 더불어민주당 지지층(55.2%), 정의당 지지층(58.3%)에서 다소 높게 나타났다.

‘지금보다 더 악화될 것이다’(8.5%)는 응답은 연령별로 60세 이상(11.6%), 지역별로 대구/경북(12.5%)과 부산/울산/경남(13.1%), 직업별로 블루칼라(13.5%)와 무직/기타(14.8%), 정치이념성향별로 보수층(14.8%), 국정운영 부정평가층(23.6%), 지지정당별로 자유한국당 지지층(25.1%)에서 다소 높게 나타났다.

 

■ 향후 대북정책 기조

“대북제재 함께 남북교류확대를 통한 북한의 태도 변화 및 핵 포기 달성 유도 72.3% VS 

대화와 타협보다는 대북제재 강화와 군사적 행동을 더욱 강화 등 강경하게 대응 24.1%”

향후 대북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문재인 정부의 대북정책 기조는 ‘국제적인 대북제재에 공조하면서도, 남북한 교류확대와 대화와 타협을 통해 북한의 태도변화와 완전한 핵 폐기를 달성해야 한다’는 응답이 더 높게 나타났다.

향후 문재인 정부 대북정책 기조에 대한 질문에 ‘국제적인 대북제재에 공조하면서도, 남북한 교류확대와 대화와 타협을 통해 북한의 태도 변화와 완전한 핵 폐기를 달성해야 한다’가 72.3%, ‘대화와 타협보다는 대북제재 강화와 군사적 행동을 더욱 강화하는 등 강경하게 대응해야 한다’ 24.1%, 모름/무응답이 3.6%였다.


 

지난 KSOI 9월 정례조사(9월 8~9일 실시)에서 실시한 향후 대북정책 기조의 응답결과와 비교하면, ‘남북교류 확대와 대화와 타협을 통해 북한의 태도 변화와 완전한 핵 폐기를 달성해야 한다’는 응답은 50.1%→72.3%로 22.2%P 상승했고, ‘대북제재 강화와 군사적 행동을 더욱 강화하는 등 강경하게 대응해야 한다’는 응답은 47.0%→24.1%로 22.9%P 감소했다. 


 

‘국제적인 대북제재에 공조하면서도, 남북한 교류확대와 대화와 타협을 통해 북한의 태도변화와 완전한 핵 폐기를 달성해야 한다’(72.3%)는 응답은 연령별로 30대(77.5%)와 40대(76.0%) 그리고 50대(76.6%), 지역별로 인천/경기(76.5%)와 광주/전라(74.2%), 직업별로 자영업(76.5%)과 화이트칼라(75.5%), 정치이념성향별로 진보층(83.6%), 지지정당별로 더불어민주당 지지층(83.6%)와 정의당 지지층(89.4%)에서 높게 나타났다.

반면, ‘대화와 타협보다는 대북제재 강화와 군사적 행동을 더욱 강화하는 등 강경하게 대응해야 한다’(24.1%)는 응답은 연령별로 20대(30.1%)와 60세 이상(29.1%), 지역별로 부산/울산/경남(30.4%), 직업별로 학생(34.3%)와 무직/기타(29.0%), 정치이념성향별로 보수층(36.4%), 국정운영 부정평가층(45.7%), 지지정당별로 자유한국당 지지층(49.0%)과 국민의당 지지층(34.8%) 그리고 바른정당 지지층(47.0%)에서 다소 높게 나타났다.

 

■ 개성공단 및 금강산관광 재개에 대한 찬반

“북핵문제가 완전히 해결된 이후로 미뤄야 한다 55.7% VS 재발방지책 마련하고 재개해야 한다 40.3%”

금번 남북고위급회담을 기점으로 개성공단 재가동 및 금강산관광을 재개하는 방안에 대하여서는 아직 북핵문제가 완전히 해결되지 않았기 때문에, 북핵문제가 완전히 해결된 이후로 미뤄야 한다는 응답이 높게 나타났다.

개성공단 재가동 및 금강산관광 등 남북교류 활성화 방안에 대하여 ‘아직 북핵문제가 해결된 것이 아니므로 북핵문제가 완전히 해결된 이후로 미뤄야 한다’ 55.7%, ‘남북간 관계개선에 도움이 될 수 있어 재발방지책을 마련하고 재개해야 한다’ 40.3%, 모름/무응답은 4.0%였다.


 

남북교류 활성화 시기에 대하여 ‘북핵문제가 완전히 해결된 이후로 미뤄야 한다’(55.7%)는 응답은 남성(60.7%), 연령별로 60세 이상(66.5%), 지역별로 대구/경북(68.6%)과 부산/울산/경남(63.3%), 직업별로 가정주부(63.7%)와 학생(62.9%) 그리고 무직/기타(65.2%), 정치이념성향별로 보수층(65.0%)과 중도층(65.2%), 국정운영 부정평가층(83.0%), 지지정당별로 자유한국당 지지층(73.8%)과 국민의당 지지층(72.6%) 그리고 바른정당 지지층(83.7%)과 무당층(70.5%)에서 높게 나타났다.

반면, ‘남북간 관계개선에 도움이 될 수 있어 재발방지책을 마련하고 재개해야 한다’(40.3%)는 응답은 여성(43.9%), 연령별로 30대(44.2%)와 40대(49.9%), 지역별로 인천/경기(44.8%)와 대전/세종/충청(43.7%) 그리고 광주/전라(46.3%), 직업별로 자영업(44.7%)와 화이트칼라(52.7%), 정치이념성향별로 진보층(60.3%), 국정운영 긍정평가층(47.7%), 지지정당별로 더불어민주당 지지층(55.6%)와 정의당 지지층(68.6%)에서 다소 높게 나타났다.

 

이번 여론조사는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http://www.ksoi.org)가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 남녀 1,033명을 대상으로 1월 12일~13일 이틀에 걸쳐 유무선 RDD(무선 80.9%, 유선 19.1%)전화면접조사 방식으로 실시했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0%p수준이며, 응답률은 11.6%(유선전화면접 5.0%, 무선전화면접 16.9%)다. 2017년 12월 말 기준 행정자치부 주민등록 인구를 기준으로 성, 지역, 연령별 가중치를 적용했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www.nesdc.go.kr)를 참조하면 된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