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SOI 페이스북 바로가기

뉴스

KSOI 보도자료

2018년 4월 정기여론조사 - 4. 개헌국민투표 불발 책임

작성일 : 2018-04-30

개헌 국민투표 불발 책임에 대한 인식

개헌국민투표 불발야당의 책임이 더 크다 60.4% VS 정부여당의 책임이 더 크다26.4%”

 

개헌을 하기 위해 필요한 국민투표법 개정안이 지난 423일 까지 처리되지 않아, 오는 6월 지방선거와 개헌국민투표의 동시 실시가 사실상 무산이 된 가운데, 이에 대한 책임에 대하여 국민들은 야당의 책임이 더 크다는 의견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개헌 국민투표 불발에 대한 책임과 관련하여, ‘정부여당의 책임이 더 크다’ 7.7%, ‘양측 모두 책임이 있지만, 정부여당의 책임이 크다’ 18.7%, ‘양측 모두 책임이 있지만, 야당의 책임이 크다’ 26.3%, ‘야당 책임이 더 크다’ 34.1%, 모름/무응답 13.2%였다.

 


 

지난 3KSOI 정례조사에서 6월 개헌국민투표 불발을 가정한 질문과 비교하여 응답 추이를 살펴보면, 야당의 책임이 크다는 의견은 51.0%에서 60.4%9.4%P 증가한 반면, 정부여당의 책임이 크다는 의견은 32.3%에서 26.4%5.9%P 감소하여, 야당의 책임이 크다는 의견이 많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야당에 책임이 있다’(60.4%)는 응답은 연령별로 40(72.7%), 지역별로 서울(67.4%)과 광주/전라(70.0%), 직업별로 화이트칼라(68.1%), 정치이념성향별로 진보층(77.5%), 최종학력 대재 이상(64.9%), 가구소득 500만원 이상(68.3%), 국정운영 긍정평가층(67.4%), 지지정당별로 더불어민주당 지지층(79.0%)에서 높게 나타났다.

 

정부여당에 책임이 있다’(26.4%)는 응답은 연령별로 60세 이상(34.4%), 지역별로 대전/세종/충청(31.3%)과 대구/경북(35.9%) 그리고 부산/울산/경남(35.9%), 직업별로 무직/기타(39.2%), 정치이념성향별로 보수층(46.7%), 국정운영 부정평가층(76.8%), 지지정당별로 자유한국당 지지층(70.4%)과 바른미래당 지지층(58.1%), 그리고 무당층(32.7%)에서 다소 높게 나타났다.

 

 

이번 여론조사는 한국사회여론연구소가 남북정상회담 및 지방선거와 관련해 마련한 4월 정례조사로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 남녀 1,018명을 대상으로 428~29일 이틀에 걸쳐 유무선 RDD(무선 79.8%, 유선 20.2%)전화면접조사 방식으로 실시했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수준이며, 응답률은 12.2%(유선전화면접 7.4%, 무선전화면접 14.6%). 20183월 말 기준 행정자치부 주민등록 인구를 기준으로 성, 지역, 연령별 가중치를 적용했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www.nesdc.go.kr) 한국사회여론연구소 홈페이지(www.ksoi.org)를 참조하면 된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