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SOI 페이스북 바로가기

뉴스

KSOI 보도자료

2017년 6월 정기여론조사 3 - 일자리 추경 통과여부 등

작성일 : 2017-06-11

일자리 추경 통과여부 등

KSOI 6월 정기여론조사결과 

 

일자리 추경예산“국회에서 통과시켜야 한다 68.8%”

- 4대강 보 처리방안 “단계적으로 보를 철거해야 46.8%”

- 미·중·일·러 4개국 특사파견“대북관계 긴장완화에 도움 58.3%”

문재인 정부가 일자리 확충을 목적으로 11조원 규모의 추경안을 국회에 제출한 가운데 국민 10명중 7명은 일자리 창출을 위해 국회에서 추경안이 통과되어야 한다는 의견을 나타냈다.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지난 6월 9~10일 양일간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남녀 1,028명을 대상 전화면접방식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국회가 문재인 정부의 제출한 일자리 창출 관련 추경안을 통과시켜야 한다는 의견이 68.8%로 나타났다.

4대강 수질악화의 원인으로 지적되고 있는 보와 관련해 최근 문재인 대통령이 4대강 보 상시개방을 지시한 가운데, 향후 4대강 보의 처리방안에 대하여 ‘시범적으로 보 한 개를 철거해 효과를 분석한 후 단계적으로 보를 철거해야 한다’는 의견이 46.8%로 가장 높았다.

또한 지난 달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직후 미국·중국·일본·러시아 4개국에 특사를 파견해 북한에 대한 우리나라의 입장을 전달한 것과 관련, 특사파견이 대북문제 해결에 도움이 되었다는 의견이 58.3%로 높게 나타났다.

 

■ 일자리 추경안 국회 제출 관련

일자리 창출을 위해 예산안을 통과 시켜야 한다 68.8% VS 

국가재정에 부담이 되므로 통과시켜선 안 된다 27.0%

문재인 정부의 핵심과제인 일자리 창출을 위하여 지난 6월 7일 정부가 국회에 약 11조의 추경안을 제출하고 이와 관련 오는 12일 문재인 대통령이 국회에서 추경예산을 통과를 위하여 취임 후 첫 시정연설이 예정된 가운데,  

문재인 정부의 추경안에 대하여 ‘청년실업이 최고 수준에 이른 만큼, 일자리 창출을 위해 예산안을 통과시켜야 한다’ 는 의견이 68.8%로 높게 나타났다. ‘공무원 중심의 일자리 늘리기는 효과가 없고, 국가재정에 큰 부담이 되므로 통과시켜서는 안 된다’는 의견이 27.0%, 모름/무응답은 4.2%였다.

 

 

연령별로는 20대(75.4%), 30대(72.8%), 40대(72.0%), 50대(69.3%), 60대 이상(57.9%) 모든 연령층에서 ‘일자리 창출을 위해 예산안을 통과시켜야 한다’는 의견이 높게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광주/전라(87.6%), 인천/경기(70.1%), 부산/울산/경남(69.6%), 대전/세종/충청(66.1%), 서울(63.3%), 대구/경북(57.4%) 순으로 ‘일자리 창출을 위해 예산안을 통과시켜야 한다’는 응답이 높게 나타났다.

지지정당별로는 더불어민주당(83.8%), 정의당(66.2%), 무당층(54.2%), 국민의당(55.1%)지지층에서는 ‘일자리 창출을 위해 예산안을 통과시켜야 한다’는 응답이 높게 나타났으며, 자유한국당(61.1%), 바른정당(55.0%) 지지층에서는 ‘국가재정에 큰 부담이 되므로 예산안을 통과시켜서는 안 된다’는 응답이 높았다.

 

■ 4대강 보 처리방안

“시범적으로 보 한 개를 철거해 효과를 분석한 후 단계적으로 철거 46.8% VS 

보는 유지하되 수문을 개방하는 방식 등 운영방식의 개선해야 34.2%”

문재인 대통령이 4대강의 녹조현상 방지와 수질 개선을 위해 우선적으로 4대강  6개의 보의 상시 개방을 지시하고 순차적으로 6개의 보를 개방한 가운데, 향후 정부의 4대강 보의 처리방안에 대하여 ‘시범적으로 보 한 개를 철거해 효과를 분석한 후 단계적으로 보를 철거해야 한다’는 의견이 46.8%, ‘보는 유지하되 수문을 개방하는 방식 등 운영방식을 개선해야 한다’는 의견이 34.2%, ‘모든 보를 즉시 철거해야 한다’는 의견이 8.2%, ‘현재의 보를 그대로 둬야 한다’는 의견이 5.3%, 모름/무응답이 5.6%였다.

 

 

연령별로는 20대(62.1%), 30대(66.2%), 40대(45.8%)에서는 ‘시범적으로 보 한 개를 철거해 효과를 분석한 후 단계적으로 보를 철거해야 한다’는 의견이 높게 나타났고, 50대(40.1%), 60대 이상(43.2%)에서는 ‘보는 유지하되 수문을 개방하는 방식 등 운영방식을 개선해야 한다’는 응답이 높았다.

지역별로는 광주/전라(51.3%), 부산/울산/경남(51.2%), 대전/세종/충청(49.7%), 인천/경기(46.6%), 서울(46.5%)에서는 ‘시범적으로 보 한 개를 철거해 효과를 분석한 후 단계적으로 보를 철거해야 한다’는 의견이 높았으며, 대구/경북(50.7%)에서는 ‘보는 유지하되 수문을 개방하는 방식 등 운영방식을 개선해야 한다’는 의견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

지지정당별로는 더불어민주당(52.9%), 정의당(47.7%), 국민의당(44.9%), 무당층(43.2%), 바른정당(41.3%) 지지층에서는 ‘시범적으로 보 한 개를 철거해 효과를 분석한 후 단계적으로 보를 철거해야 한다’는 의견이 높았으며, 자유한국당(54.5%) 지지층에서는 ‘보는 유지하되 수문을 개방하는 방식 등 운영방식을 개선해야 한다’는 의견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

 

■ 4개국 특사 파견 관련

“대북관계에 해결에 도움이 되었다 58.3% VS 대북관계 해결에 도움이 되지 못했다 32.1%”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직후 미국·중국·일본·러시아 4개국에 특사를 파견해 대북문제에 대한 우리나라의 입장을 전달한 것과 관련해 국민들은 특사파견이 대북문제 해결에 도움이 되었다는 의견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문재인 대통령이 특사파견이 대북문제 해결에  ‘매우 도움이 되었다’는 15.7%, ‘어느 정도 도움이 되었다 42.7%, 별로 도움이 되지 못했다 24.2%, 전혀 도움이 되지 못했다 8.0%, 모름 무응답은 9.6% 였다.

 

 

연령별로는 40대(71.3%), 30대(70.4%), 20대(63.7%), 50대(55.1%)순으로 ’정부의 특사 파견이 대북관계 해결에 도움이 되었다‘는 의견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60대 이상(48.4%)에서는 ’정부의 특사 파견이 대북관계 해결이 도움이 되지 못했다‘는 의견이 높게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광주/전라(71.1%), 대전/세종/충청(64.0%), 부산/울산/경남(58.9%),  인천/경기(58.3%), 서울(57.1%)에서는 ’정부의 특사 파견이 대북관계 해결에 도움이 되었다‘는 의견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대구/경북(42.8%)에서는 ’정부의 특사 파견이 대북관계 해결이 도움이 되지 못했다‘는 의견이 높게 나타났다.

지지정당별로는 더불어민주당(70.4%), 정의당(63.8%), 국민의당(47.0%) 지지층에서는  ’정부의 특사 파견이 대북관계 해결에 도움이 되었다‘는 의견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자유한국당(59.8%), 바른정당(54.7%), 무당층(47.1%)에서는 ’정부의 특사 파견이 대북관계 해결이 도움이 되지 못했다‘는 의견이 높게 나타났다.

 

이번 여론조사는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http://www.ksoi.org)의 자체여론조사로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 남녀 1,028명을 대상으로 6월 9~10일 이틀 동안 유무선 RDD(무선 78.4%, 유선 21.6%)전화면접조사 방식으로 실시했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0%p수준이며, 응답률 : 14.6%(유선전화면접 8.4%, 무선전화면접 18.4%)다. 2017년 5월 말 기준 행정자치부 주민등록 인구를 기준으로 성, 지역, 연령별 가중치를 적용했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www.nesdc.go.kr)를 참조하면 된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