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SOI 페이스북 바로가기

뉴스

KSOI 보도자료

2017년 7월 정기여론조사 4 - 대북 불안감 및 대북관계 등

작성일 : 2017-07-09

대북 불안감 및 대북관계 등 

KSOI 7월 정기여론조사 결과

 

문재인 정부의 대북‘제재와 대화 병행’기조“동의한다 78.1%” 

- 한국 주도의 남북대화를 기본으로 대북분제 해결해야 51.9%

- 북한 장거리 미사일 발사등 대북문제 불안감을 느낀다 42.7%

- 북한 동계올침픽 참가, 북핵문제 해결 없는 참가는 무의미한 일회성 이벤트에 불과 50% 

문재인 정부의 대북관계 기조인 ’대화와 제재의 병행‘정책에 대하여 국민 10명 중 8명은 문재인 정부의 정책에 동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지난 7월 7~8일 양일간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남녀 1,010명을 대상 전화면접방식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북한에 대하여 ‘제재와 대화를 병행’하는 정책기조에 동의한다는 의견이 78.1%로 높게 나타났다.

최근 잇따른 북한의 미사일 발사 시험과 최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의 성공 여부 등과 관련해 대북문제에 불안감을 느낀다는 의견이 42.7%였다.

현 정부가 대북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방안으로는 ‘한국 주도의 나묵대화를 기본으로 주변국들의 협조를 통하여 해결해야 한다’는 의견이 51.9%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또한 최근 문재인 대통령이 언급한 북한의 평창동계올림픽 참가와 관련하여, 북핵문제 해결없는 북한의 올림픽참가는 무의미한 일회성 이벤트에 불과하다는 의견이 50%로 나타났다.

 

■ 대북 불안감 관련

“불안하다 42.7% VS 불안하지 않다 28.7%”

최근 북한의 장거리미사일 발사 실험 등과 관련하여 국민들은 대북문제에 관하여 불암감을 느낀다는 의견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대북관계의 불안감과 관련하여 ‘매우 불안하다’ 14.8%, ‘다소 불안하다’ 27.9%, ‘보통이다’ 28.3%, ‘거의 불안하지 않다’ 15.5%, ‘전혀 불안하지 않다’ 13.2%, 모름/무응답은 0.4%였다. 

연령별로는 60대 이상(63.6%), 50대(46.4%), 40대(41.0%)에서는 ‘북한에 대하여 불안감을 느낀다’라는 응답이 높았으며, 30대(42.9%)에서는 ‘북한에 대하여 불안하지 않다’는 의견이 높았다. 20대(40.8%)에서는 ‘보통이다’라는 의견이 가장 높았다. 

지역별로는 대구/경북(50.8%), 대전/세종/충청(47.9%), 강원/제주(46.4%), 부산/울산/경남(45.0%), 서울(42.5%), 인천/경기(39.4%), 광주/전라(34.0%)로 전 지역에서 ‘북한에 대하여 불안하다’는 의견이 높게 나타났다.

지지정당별로는 자유한국당(69.5%), 바른정당(54.0%), 국민의당(51.2%)지지층에서는 ‘북한에 대하여 불안감을 느낀다’라는 의견이 높았으며, 정의당(38.4%)에서는 ‘보통이다’라는 의견이 높게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에서는 (불안하다 33.8%, 보통이다 31.7%, 불안하지 않다 34.2%)의견이 팽팽하게 나뉘는 것으로 나타났다.

 

■ ‘제재와 대화의 병행’문재인 정부의 대북관계 기조

“동의한다 78.1% VS 동의하지 못한다 18.7%”

문재인 정부가 들어서면서 대북관계의 기조를 ‘제재와 대화를 병행’ 한다는 방침에 대하여 국민들은 전폭적인 지지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문재인 정부의 대북기조에 대하여 ‘매우 동의한다’ 30.7%, ‘어느 정도 동의한다’ 47.4%, ‘대체로 반대한다’12.2%, ‘매우 반대한다’6.5%, 모름/무응답 3.2%였다. 

연령별로는 30대(87.3%), 40대(83.1%), 20대(82.3%), 50대(73.3%), 60대 이상(68.1%) 모든 연령층에서 문재인 정부의 대북정책에 ‘공감한다’는 의견이 높게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광주/전라(92.0%), 인천/경기(81.7%), 서울(77.4%), 강원/제주(75.3%), 부산/울산/경남(75.2%), 대전/세종/충청(73.6%), 대구/경북(64.9%) 순으로 문재인 정부의 대북정책에 ‘공감한다’는 의견이 높게 나타났다.

정치이념 성향 별로는 보수층(62.2%), 중도층(76.9%), 진보층(91.4%)로 모든 정치이념 성향층에서 문재인 정부의 대북정책에 ‘공감한다’는 의견이 높게 나타났다.

지지정당별로는 더불어민주당(92.8%), 정의당(82.6%), 국민의당(79.2%), 바른정당(71.3%), 무당층(59.5%) 에서는 문재인 정부의 대북정책에 ‘공감한다’는 의견이 높게 나타났으며, 자유한국당(60.0%) 지지층에서는 문재인 정부의 대북정책에 ‘공감하지 못한다’는 의견이 높게 나타났다.

 

■ 문재인 정부 대북문제 해결방식

“한국주도의 남북대화를 기본 51.9% VS 6자회담 등 다자협상 29.2% VS 미국주도의 북미대화를 기본 14.2%”

문재인 정부의 외교 및 안보와 관련, 북한의 핵문제와 미사일 등 대북문제 해결을 위한 방안으로는 ‘한국주도의 남북대화를 기본으로 주변국들의 협조를 통하여 해결해야 한다’는 의견이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향후 대북문제를 해결함에 있어서 한국이 주도적인 역할을 해야 한다고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북문제 해결방식으로 ‘한국 주도의 남북대화를 기본으로 주변국들의 협조를 통한 해결해야 한다’ 51.9%, ‘6자 회담과 같은 다자협의를 통한 해결해야 한다’ 29.2%, ‘미국 주도의 북미대화를 기본으로 주변국들의 협조를 통한 해결해야 한다’ 14.2%, 모름/무응답 4.7%였다. 


<<대북문제 해결방식 8월 응답 비율>>

 

<< 대북문제 해결 방식 7월 응답 비율>>

연령별로는 40대(66.0%), 30대(60.4%), 50대(56.0%), 20대(45.9%), 60대 이상(35.0%) 전 연령층에서 대북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방안으로 ‘한국 주도의 남북대화를 기본으로 주변국들의 협조를 통한 해결해야 한다’는 의견이 높았다. 

 

지역별로는 인천/경기(56.0%), 대전/세종/충청(54.6%), 서울(54.5%), 광주/전라(53.7%), 부산/울산/경남(45.2%), 대구/경북(45.2%), 강원/제주(41.0%) 순으로 대북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방안으로 ‘한국 주도의 남북대화를 기본으로 주변국들의 협조를 통한 해결해야 한다’는 의견이 높았다.

정치이념별로는 진보층(66.3%), 중도층(52.1%)에서는 대북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방안으로 ‘한국 주도의 남북대화를 기본으로 주변국들의 협조를 통한 해결해야 한다’는 의견이 높았으며, 보수층(한국주도의 남북대화를 기본 34.9% VS 6자회담 등 다자협의 32.4%)에서는 두 의견이 팽팽하게 나뉘었다.

지지정당별로는 더불어민주당(62.2%), 정의당(56.4%), 국민의당(45.4%), 무당층(42.7%)에서는 대북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방안으로 ‘한국 주도의 남북대화를 기본으로 주변국들의 협조를 통한 해결해야 한다’는 의견이 높았으며, 자유한국당(42.5%)에서는 ‘미국 주도의 북미대화를 기본으로 주변국들의 협조를 통한 해결해야 한다’는 의견이 높게 나타났다. 바른정당 지지층에서는 (한국주도의 남북대화를 기본 38.6% VS 6자회담 등 다자협의 35.5%) 두 개의 의견이 팽팽하게 나뉘었다.

 

■ 북한 평창동계올림픽 참가 관련

“무의미한 일회성 이벤트에 불과 50.0% VS 남북관계를 풀어가는데 기여할 것 47.4%”

최근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의 2018년 평창동계 올림픽 참가를 언급한 가운데 북한의 올림픽 참가에 대한 국민들의 의견은 팽팽하게 나뉘는 것으로 나타났다.

북한의 평창동계올림픽 참여에 대하여 ‘북핵문제 해결없는 북한의 참가는 무의미한 일회성 이벤트에 불과하다’는 의견이 50.0%, ‘북한의 참가는 한반도 비핵화와 남북관계를 풀어내는데 기여할 것이다’는 의견이 47.4%, 모름/무응답이 2.6%였다. 

연령별로는 40대(53.6%), 30대(50.2%), 20대(49.6%)에서는 ‘북한의 참가는 한반도 비핵화와 남북관계를 풀어내는데 기여할 것이다’는 의견이 높게 나타났으며, 60대 이상(57.6%), 50대(49.2%)에서는 ‘북핵문제 해결없는 북한의 참가는 무의미한 일회성 이벤트에 불과하다’는 의견이 높게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광주/전라(56.7%), 서울(51.4%), 인천/경기(49.6%)에서는 ‘북한의 참가는 한반도 비핵화와 남북관계를 풀어내는데 기여할 것이다’는 의견이 높게 나타났으며, 대구/경북(67.4%), 강원/제주(59.9%), 부산/울산/경남(51.6%), 대전/세종/충청(50.6%)에서는 대전/세종/충청(64.0%), 부산/울산/경남(58.9%), 인천/경기(58.3%), 서울(57.1%)에서는 ‘북핵문제 해결 없는 북한의 참가는 무의미한 일회성 이벤트에 불과하다’는 의견이 높게 나타났다.

정치이념 성향별로는 보수층(66.6%), 중도층(57.1%)에서는 ‘북핵문제 해결 없는 북한의 참가는 무의미한 일회성 이벤트에 불과하다’는 의견이 높게 나타고, 진보층(63.8%)에서는 ‘북한의 참가는 한반도 비핵화와 남북관계를 풀어내는데 기여할 것이다’는 의견이 높게 나타났다.

지지정당별로는 더불어민주당(63.1%) 지지층에서는 ‘북한의 참가는 한반도 비핵화와 남북관계를 풀어내는데 기여할 것이다’는 의견이 높게 나타났으며, 자유한국당(83.8%), 바른정당(70.0%), 무당층(64.6%), 국민의당(59.2%), 정의당(51.2%)지지층에서는 ‘북핵문제 해결 없는 북한의 참가는 무의미한 일회성 이벤트에 불과하다’는 의견이 높게 나타났다.

 

이번 여론조사는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http://www.ksoi.org)의 자체여론조사로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 남녀 1010명을 대상으로 7월 7일~8일 이틀에 걸쳐 유무선 RDD(무선 79.8%, 유선 20.2%)전화면접조사 방식으로 실시했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수준이며, 응답률 : 15.8%(유선전화면접 9.8%, 무선전화면접 18.7%)다. 2017년 6월 말 기준 행정자치부 주민등록 인구를 기준으로 성, 지역, 연령별 가중치를 적용했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www.nesdc.go.kr)를 참조하면 된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