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SOI 페이스북 바로가기

뉴스

KSOI 보도자료

2017년 11월 정기여론조사 2 - 트럼프 방한 성과 등

작성일 : 2017-11-12

트럼프 방한 성과 등

KSOI 11월 정기여론조사 결과

 

“트럼프 대통령 방한, 한미동맹 관계 강화되었다 46.7%”

- 대북정책 한미정상간 합의, 긍정평가 89.1%

- 한미 정상간 합의가 대북문제 해결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 56.1%

- 북한에 대한 제재 압박에 ‘군사적 옵션’포함되지 말아야 76.3%

지난 11월 7~8일 2일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국빈으로 방한하여 한미정상회담, 국회연설 등 다양한 일정을 마치고 돌아간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방문으로 한미동맹 관계가 더욱 강화되었다는 인식이 높게 나타났다.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지난 11월 10~11일 양일간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남녀 1,026명을 대상 전화면접방식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방한 성과’에 대하여 질문한 결과 한미동맹 관계가 강화되었다는 응답이 46.7%로 나타났다.

또한 방한 기간 중 문재인 대통령과 2차례 정상회담을 통해, 북한의 도발에 최고도의 제재 및 압박으로 북한과의 대화를 이끌어 내고, 북핵 문제를 평화적·외교적으로 해결한다는 두 정상간 합의에 대하여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는 응답이 89.1%로 매우 높게 나타났다. 또한 두 정상간의 합의가 향후 대북문제 해결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라는 응답도 56.1%로 나타났다.

다만, 북한에 대한 제재 및 압박에 있어서 논란이 되고 있는 ‘군사적 옵션’에 대하여서는 북에 대한 제재 및 압박 시 ‘군사적 옵션’을 포함해서는 안된다는 의견이 76.3%로 매우 높게 나타나, 대북문제 해결에 있어 평화적 관계를 통해 해결해야 한다는 의견이 매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 트럼프 대통령 방한으로 인한 한미동맹관계 변화

“강화되었다 46.7% VS 변함이 없다 43.3% VS 악화되었다 4.9%”

지난 11월 7일~8일 1박2일 일정으로 도널드 트럼프 미국대통령이 국빈으로 방한하여 한미정상회담, 공동 기자회견, 국회 연설 등을 통하여 북핵문제해결, 한미 FTA문제 등을 논의를 한 가운데, 국민들 46.7%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에 대하여 한미동맹관계가 더욱 강화되었다고 평가했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방한으로 한-미 양국 간 동맹관계의 변화에 대한 질문에 대하여, ‘한-미 동맹이 더 강화되었다’ 46.7%, ‘한-미 동맹이 변함이 없다’ 43.3%, ‘한-미 동맹이 이견 등으로 인하여 오히려 악화되었다’ 4.9%, 모름/무응답5.1%였다.


 

연령별로는 20대(54.5%), 30대(48.7%), 40대(50.4%), 60대 이상(47.0%)에서 ‘한미동맹이 더 강화되었다’라는 의견이 높게 나타났으며, 50대(50.7%)에서는 ‘한미 동맹이 변함이 없다’는 의견이 더 높게 나타났다. ‘한미동맹이 이견 등으로 인하여 오히려 악화되었다’는 의견은 60대 이상(9.1%), 50대(6.7%)층에서 타 연령대 보다 높게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광주/전라(52.6%), 대전/세종/충청(47.7%), 대구/경북(44.2%), 부산/울산/경남(44.2%)지역에서 ‘한미동맹이 더 강화되었다’라는 의견이 높게 나타났으며, 서울(강화 되었다 45.1% VS 변함이 없다 45.2%), 인천/경기(강화 되었다 46.9% VS 변함이 없다 46.2%)에서는 한미 동맹이 ‘더 강화되었다’는 의견과 ‘변함이 없다’는 의견이 팽팽하게 나뉘었다.

직업별로는 학생(50.6%), 가정주부(48.6%), 화이트칼라(48.4%), 자영업(47.2%), 무직/기타(45.6%)에서 ‘한미동맹이 더 강화되었다’라는 의견이 높게 나타났으며, 블루칼라(48.4%)에서는 ‘한미 동맹이 변함이 없다’는 의견이 더 높게 나타났다. 

정치이념별로는 진보층(56.5%)에서는 ‘한미동맹이 더 강화되었다’라는 의견이 높게 나타났으며, 중도층(48.6%)과 보수층(46.0%)에서는 ‘한미 동맹이 변함이 없다’는 의견이 더 높게 나타났다. ‘한미동맹이 이견 등으로 인하여 오히려 악화되었다’는 의견은 보수층(11.6%)에서 높게 나타났다.

지지정당별로는 더불어민주당(60.5%), 바른정당(46.4%)에서는 ‘한미동맹이 더 강화되었다’라는 의견이 높게 나타났으며, 자유한국당(52.9%), 국민의당(54.1%), 정의당(59.6%), 무당층(52.8%)에서는 ‘한미 동맹이 변함이 없다’는 의견이 더 높게 나타났다. ‘한미동맹이 이견 등으로 인하여 오히려 악화되었다’는 의견은 자유한국당(17.2%) 지지층에서 높게 나타났다.

 

■ 대북정책 기조관련 양국정상 합의 공감도

 “긍정평가 89.1% VS 부정평가 8.4%”

북한의 미사일 발사 등 무력도발에 대하여 ‘최고도의 제재 및 압박’으로 단호히 대응하는 동시에 북핵문제에 대하여 평화적·외교적으로 해결한다는 두 정상간의 합의에 대하여 국민들 89.1%가 ‘잘 한일이다’라는 긍정평가를 내렸다.

대북 정책에 대한 한미 양국의 기조에 대한 양국정상의 합의에 대하여 ‘매우 잘한 일이다’ 34.9%, ‘어느 정도 잘한 일이다’ 54.1%, ‘별로 잘 못한 일이다’ 6.8%, ‘매우 잘 못한 일이다’ 1.7%, 모름/무응답 2.5%였다.


 

연령별로는 20대(90.7%), 30대(91.9%), 40대(90.9%), 50대(85.9%), 60대 이상(89.0%) 모든 연령층에서 대북기조관련 양국정상합의에 대한 긍정평가가 매우 높게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서울(89.0%), 인천/경기(88.3%), 대전/세종/충청(90.4%), 광주/전라(93.6%), 대구/경북(83.7%), 부산/울산/경남(90.4%), 강원/제주(89.1%) 모든 지역에서 대북기조관련 양국정상합의에 대한 긍정평가가 매우 높게 나타났다. 

직업별로는 자영업(90.7%), 블루칼라(86.4%), 화이트칼라(90.0%), 가정주부(89.0%), 학생(87.3%), 무직/기타(87.4%)로 모든 직업층에서 대북기조관련 양국정상합의에 대한 긍정평가가 매우 높게 나타났다.

지지정당별로는 더불어민주당(94.7%), 국민의당(94.4%), 바른정당(88.6%), 정의당(91.9%), 무당층(82.2%)에서 대북기조관련 양국정상합의에 대한 긍정평가가 매우 높게 나타났으며, 자유한국당(74.4%) 지지층에서도 긍정평가가 높게 나타났다

 

■ 한미 양국정상 합의 이후 대북문제 영향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다 56.1% VS 어떠한 영향도 줄 수 없을 것이다 39.9%”

이번 문재인, 도널드 트럼프 두 정상 간의 대북정책 기조에 대한 합의가 향후 대북문제 해결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의견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미 두 정상 간의 합의가 향후 대북문제 해결에 어떤 영향을 줄 것이라고 생각하는 지에 대한 질문에서 ‘대북문제 해결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다’가 56.1%, ‘양국 간 합의만으로는 대북문제에 어떠한 영향도 줄 수 없을 것이다’가 39.9%, 모름/무응답3.9%였다.


 

연령별로는 20대(64.7%), 40대(60.8%), 30대(51.2%), 60대 이상(54.6%), 50대(50.0%) 순으로 한미 정상 간의 대북정책 합의가 ‘대북문제 해결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라는 평가가 높게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광주/전라(60.7%), 인천/경기(59.3%), 서울(57.8%), 대전/세종/충청(55.6%), 대구/경북(52.2%), 부산/울산/경남(48.9%) 순으로 한미 정상 간의 대북정책 합의가 ‘대북문제 해결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라는 평가가 높게 나타났다.

직업별로는 화이트칼라(60.7%), 학생(559.6%), 무직/기타(56.2%), 자영업(57.6%), 블루칼라(50.2%), 가정주부(49.3%) 순으로 한미 정상 간의 대북정책 합의가 ‘대북문제 해결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라는 평가가 높게 나타났다.

정치이념별로는 중도층(56.9%), 진보층(66.2%)에서는 한미 정상 간의 대북정책 합의가 ‘대북문제 해결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라는 평가가 높게 나타났고, 보수층(51.3%)에서는 한미 정상 간의 대북정책 합의가 ‘대북문제에 어떠한 영향도 줄 수 없을 것’이라는 평가가 높게 나타났다.

지지정당별로는 더불어민주당(67.2%), 정의당(57.3%) 지지층에서 한미 정상 간의 대북정책 합의가 ‘대북문제 해결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라는 평가가 높게 나타났으며, 자유한국당(57.9%), 국민의당(54.2%), 바른정당(51.5%) 지지층에서는  한미 정상 간의 대북정책 합의가 ‘대북문제에 어떠한 영향도 줄 수 없을 것’이라는 평가가 높게 나타났다.

 

■ 북한에 대한 ‘군사적 옵션’관련 국민 공감도

 “군사적 옵션 실행 포함하지 말아야 76.3% VS 군사적 옵션 실행 포함해야 22.3%”

북한의 무력 도발 시 북에 대한 ‘제재 및 압박’에 있어서 ‘군사적 옵션 실행’ 가능성 포함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트 트럼프 대통령의 견해차이가 있는 가운데, 국민 76.3%는 북한에 대한 제재 및 압박에 있어 ‘군사적 옵션 실행’ 가능성은 포함하지 말아야 한다는 전쟁불가론 의견이 매우 높게 나타났다.

‘군사적 옵션’ 가능성에 대한 의견 공감도에서 ‘북한에 대한 제재 및 압박에 있어 ‘군사적 옵션 실행’ 가능성까지 포함해야 한다‘ 22.3%, ’북한에 대한 제재 및 압박에 있어 ‘군사적 옵션 실행’ 가능성은 포함하지 않아야 한다‘ 76.3%, 모름/무응답 1.4% 였다.


 

연령별로는 40대(85.6%), 30대(81.3%), 50대(75.0%), 60대 이상(73.8%), 20대(65.8%) 순으로 북한에 대한 제제 및 압박에 있어서 ‘군사적 옵션 실행’을 포함하지 말아야 한다는 ‘전쟁불가론’의견이 높게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광주/전라(83.3%), 인천/경기(78.9%), 서울(77.7%), 대전/세종/충청(77.2%), 부산/울산/경남(72.8%), 대구/경북(70.8%) 순으로 북한에 대한 제제 및 압박에 있어서 ‘군사적 옵션 실행’을 포함하지 말아야 한다는 ‘전쟁불가론’의견이 높게 나타났다.

직업별로는 가정주부(84.6%), 화이트칼라(83.6%), 블루칼라(76.9%), 무직/기타(69.3%), 학생(65.3%), 자영업(62.8%) 순으로 북한에 대한 제제 및 압박에 있어서 ‘군사적 옵션 실행’을 포함하지 말아야 한다는 ‘전쟁불가론’의견이 높게 나타났다.

정치이념별로는 진보층(84.2%), 중도층(77.5%), 보수층(62.2%) 순으로 북한에 대한 제제 및 압박에 있어서 ‘군사적 옵션 실행’을 포함하지 말아야 한다는 ‘전쟁불가론’의견이 높게 나타났다.

지지정당별로는 더불어민주당(86.9%), 자유한국당(59.0%), 국민의당(67.3%), 바른정당(55.8%), 정의당(89.3%), 무당층(64.3%)에서 북한에 대한 제제 및 압박에 있어서 ‘군사적 옵션 실행’을 포함하지 말아야 한다는 ‘전쟁불가론’의견이 높게 나타났다.

 

이번 여론조사는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http://www.ksoi.org)의 자체여론조사로 문재인 대통령 취임 후 6개월과 미국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과 관련한 이슈들에 대해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 남녀 1,026명을 대상으로 11월 10일~11일 이틀에 걸쳐 유무선 RDD(무선 78.5%, 유선 21.5%)전화면접조사 방식으로 실시했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수준이며, 응답률은9.6%(유선전화면접 4.2%, 무선전화면접 14.7%)다. 2017년 10월 말 기준 행정자치부 주민등록 인구를 기준으로 성, 지역, 연령별 가중치를 적용했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www.nesdc.go.kr)를 참조하면 된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