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월 3주차 > 범 진보-범 보수 차기 대선 후보 적합도

2021-07-19
조회수 1690

이낙연 최재형 상승세 뚜렷

범진보권 이재명-이낙연 差 3.6%p…윤석열 3주째 횡보


= TBS-한사연 7월 16~17일 공동조사 =

 

 범 진보권에서는 이낙연 예비후보, 범 보수권에서는 최재형 예비후보(이하 후보로 표기)의 상승세가 뚜렷했다. 범 진보권 후보 적합도만 따로 물은 결과, 이재명 하락(29.7%→27.5%) - 이낙연 상승(20.6%→23.9%)으로 진보권 1, 2위인 두 후보 간 격차가 지난 주 9.1%p에서 3.6%p로 좁혀들었다.


 진보-보수 별 상위 5명 씩 골라 지지율을 조사하는 <차기 대선 후보 적합도>에서 최재형 후보는 윤석열-이재명-이낙연 후보에 이어 4위로 뛰어올랐다. 최 후보는 범 보수권 후보만 따로 설문한 결과, 직전 조사 대비 2배 수준의 상승률을 보이며 윤석열-홍준표 후보에 이어 3위를 기록했다. 윤석열 후보는 지난 6월 29일 정치참여 선언 이후 지지율이 한 차례 빠진 뒤 3주 째 횡보를 보이고 있다. 범 보수권 조사에서는 2위인 홍준표 후보는 여야 상위 5명씩 골라서 묻는 <차기 대선 후보 적합도>에서는 지지율 3.3%로 추미애 후보에 이어 6위로 나와, 보수권 후보만 따로 물을 때와는 다른 양상을 보였다.


 이번 한사연 정기 여론조사는 TBS 의뢰로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 남녀 1,013명을 대상으로 7월 16~17일 이틀 간 실시했다. 중앙선관위 제공 안심번호 무선ARS(자동응답)방식 100%로,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 응답률은 7.0%다. 2021년 6월 말 기준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를 기준으로 성, 지역, 연령별 가중치를 적용했다(셀가중). 보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도 참조할 수 있다.








지난 여론조사